알림마당

한글(한국어)세계화운동연합

HANGUL GLOBALIZATION MOVEMENT UNION

언론보도

한글세계화운동연합 제45회정기세미나, ‘코로나19 위기극복 열린음악회’ 개최

  • 한글세계화운동연합
  • 2020-06-07 22:01:00
  • 120.50.72.57


91d70a62525b6524c93ba67980a4b8ce_1591533516_5514.jpg
단체사진이다.

 

[오코리아뉴스=강지혜기자] 한글세계화운동연합(이사장 오양심, 이하 한세연) 충주(본부장 김생수)본부에서는 202066일 오후 4, 충청북도 충주시에 위치해 있는 충주댐에서 코로나19 위기극복 열린음악회를 개최했다.

 

abbf137c9ad49bcbf083bf74e0c6e88e_1591534250_7241.jpg
 

이번 세미나는 이인숙 교육본부장, 최경환 세계한글노래대전 충주본부장, 조현숙 조유동 유성규 음악인 등이 참석하여 자리를 빛냈다.

 

세미나에 앞서 충주본부에서는 현충일을 기리는 기념으로,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에 대한 묵념을 올리고 겨례와 나라 위해 목숨을 바치니/ 그 정성 영원히 조국을 지키네/ 조국의 산하여 용사를 잠재우소서/ 충혼은 영원히 겨례 가슴에/ 님들은 불변하는 민족혼의 상징/ 이 갈수록 아- 그 충성 새로워라임원식이 작곡하고 조지훈이 작사한 현충일 노래를 합창했다.

 

91d70a62525b6524c93ba67980a4b8ce_1591533540_7517.jpg
 오양심 이사장이 불효자는 웁니다를 부르고 있다.

 

한글세계화운동연합의 오양심 이사장은 이번 세미나의 의미는 깊습니다. 저는 무공화랑훈장증을 수여하신 국가유공자 오삼식의 자녀입니다. 아버지는 6, 25참전 용사입니다. 단장의 능선 또한 피의능선이라고 부르는 강원도 양구에서 육군 상사로, 공산당을 물리치기 위해 목숨 바쳐 싸우셨습니다하고 말했다.

 

이어서 김생수 충주 본부장도 국가유공자 자녀입니다. 김생수 본부장은 매년 현충일에는 서울 동작구 국립 서울현충원에서 참배했습니다. 아버지 김종철은 6, 25전쟁의 격전지인 백마고지 참전 1등 중사로, 현충사에 안장되었기 때문이었습니다. 하지만 코로나19의 여파로 올해는 현충사에 가지 못했습니다하고 안타까운 심정을 설명했다.

 

오 이사장은 덧붙여서 코로나19의 여파로 충주 본부장이 아버지의 묘지에 참배를 하지 못한 슬픈 날이지만, 조국을 위해 헌신과 희생으로 목숨을 바친, 국가유공자와 유가족 그리고, 충주 지역민의 심신을 위로하고 달래주기 위해, 재능기부로 열린 음악회를 마련했습니다하고 뜻을 밝혔다. 오 이사장은 불효자는 웁니다를 노래했다.

 

91d70a62525b6524c93ba67980a4b8ce_1591533597_818.jpg
 김생수 충주 본부장이 전선야곡과 전우야 잘자라를 부르고 있다.

 

충주의 김생수 본부장은 코로나19의 여파로 현충원에 가지 못한 대신 전화위복(轉禍爲福)이 되어, 지역주민과 좀 더 가까워 질 수 있는 계기가 되었습니다하고 말하며, “충주댐 열린 음악회는 단순히 공연을 즐기는 것에서 끝나는 것이 아니라 , 주민들이 직접 코로나 19에 대한 전과 후의 사연을 소개하고, 열린 음악회에 함께 동참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겠습니다하고 말했다.

 

또한 한글세계화운동연합의 일본(이훈우 본부장)본부에서는 1212일 일본문화원에서 한글로 노래대전을 열 계획을 갖고 있습니다. 세계적인 코로나 여파로 행사가 미뤄질 수도 있습니다만, 충주에서의 열린 음악회는, 일본에서 치러질 한글로 노래대전을 위해서 국악과 케이팝 가요 등과, 여러 가지 연주까지 재능기부로 공연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매주 토요일 일요일마다, 불우이웃돕기 행사와 함께, 공연장을 마련하겠습니다.”하고 소신을 말하며, 기타반주에 맞추어 전선야곡전우야 잘 자라등을 노래했다.

 

91d70a62525b6524c93ba67980a4b8ce_1591533640_2755.jpg

송정은 충주문화예술본부장이 김광석의 일어나를 부르고 있다.

 

송정은 한세연 충주문화예술본부장은 이번 열린 음악회의 기획부터 구성까지 자발적인 참여로 진행되었습니다. 위기를 함께 극복하고자 하는 끈끈한 공동체 정신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하고 말하며, 하모니카와 기타연주를 하며 김광석의 일어나등을 노래했다.

    

 91d70a62525b6524c93ba67980a4b8ce_1591533702_1884.jpg
최경환 세계한글노래대전 충주본부장이 임을 위한 행진곡등을 부르고 있다.

 

이인숙 교육본부장과 최경환 세계한글노래대전 충주본부장은 임을 위한 행진곡등을 조현숙 조유동 유성규음악인은 어느 60대 노부부의 이야기등을 기타연주로 노래했다.

    

 91d70a62525b6524c93ba67980a4b8ce_1591533780_5719.jpg
조현숙 조유동 유성규 음악인이 부른 어느 60대 노부부의 이야기’ 이다.

 

지역주민들은 코로나19의 예방 수칙을 지키면서, 자동차 안에서 음악회를 감상하기도 하고, 거리두기를 하면서, 응원메시지를 전하며 멀리서 그리고 가까이서 음악 감상을 하기도 했다.

    

 91d70a62525b6524c93ba67980a4b8ce_1591533807_7333.jpg
충주댐 전경이다

 

음악 감상을 한 지역주민은 이번 음악회를 통해 심리적 스트레스가 다소 치유 되었습니다하고 말하며, “코로나19로 닥친 위기를, 음악과 함께 공동체 정신으로, 극복해 나가는 계기가 되기를 바랍니다하고 말했다.

      

<저작권자(c)오코리아뉴스,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게시글 공유 URL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