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마당

한글(한국어)세계화운동연합

HANGUL GLOBALIZATION MOVEMENT UNION

한글 자료실

ㅅ으로 시작되는 순우리말 4

  • 한글세계화운동연합
  • 2020-02-04 05:00:00
  • 114.199.132.10

4

삼사하다 - 어울리지 아니하다. 

삼서다 - 눈에 삼이 생기다.

삼성 들리다 - ① 음식을 욕심껏 먹다. ②무당이 굿할 때에 음식을 욕심껏 입에 넣다.

삿갓구름 - 외따로 떨어진 산봉우리의 꼭대기 부근에 걸리는 삿갓 모양의 구름.

삿자리 - 갈대를 엮어서 만든 자리.

상가롭다 - 태도가 서글서글하다. 또는, 조심하거나 경계하지 않고 평온스럽다.

상고대 - 초목에 내려 눈같이 된 서리.

상길 - 여럿 중에 제일 나은 품질.

상사목 - 두드러진 턱이 있고, 그 다음이 잘록하게 된 골짜기.

상사밀이 - 문살 따위에 골을 치는 대패.

상수리쌀 - 상수리를 껍데기째 삶아 겨울동안에 얼렸다가, 봄에 녹은 것을 말려서 씻은 뒤에 알멩이를 다시 물을 쳐서 빻은 것.

상앗대 - 배질을 하는데 쓰는 장대.

상없다 - 상리에 벗어나다.

상일 - 별로 기술을 요하지 않는 노동.

상장 - 광구덩이의 동바리 사이와 빗장 사이에 끼어 전판과 좌우쪽에서 돌이나 흙이 떨어지지 못하게막은 나무.

상치다 - 맺히고 뒤엉키어 있다.

상클하다 - 보기에 시원스럽다.

상투잡이 - 씨름 재주의 하나. 샅바를 쥐지 않은 손으로 상대편의 꼭뒤를 짚어 누르고 넘어뜨림.

새고자리 - 지게의 잇세장 위의 가장 좁은 사이.

새구럽다 - 센 빛을 받아 눈이 부시다. 또는, 맛이 시다. '하는 꼴이 못마땅하다' 의 뜻도 있음.

새구럽히다 - 새그럽게 하다.

새근발딱 - 숨이 차서 새근거리며 할딱이는 모양.

새녘 - 동쪽, 동편.

새되다 - 목소리가 높고 날카롭다.

새뜻하다 - 새롭고 산뜻하다.

새롱거리다 / 대다 - ① 경솔하고 방정맞게 야불야불 계속해서 지껄이다. ② 남녀가 점잖지 못한 행동이나 서로 희롱하다.

새무룩하다 - ① 못마땅히 여기어 말이 없이 뾰로통해 있다. ②날이 흐리어 그늘지다.

새물거리다 / 대다 - 이 빠진 노인이 입 언저리를 연방 움직여 힘없이 웃다. 또는, 입술을 약간 샐그러뜨리며 소리 없이 자꾸 웃다.

새물내 - 빨래하여 갓 입은 옷에서 나는 냄새.

새빠지다 - ①(경우나 기대에)어긋나거나 마땅하지 아니하다. ②(생각이나 행동이)시시하여 보잘것 없다. 또는, 주견이 없고 가볍다.

새살거리다 / 대다 - 상글상글 웃으면서 재미있게 지껄이다.

새살스럽다 - 성질이 차분하지 못하여 실없이 숴선부리기를 좋아하다.

새새스럽다 - 자디잘아 보잘 것 없다.

새새이 - 사이사이에.

새수나다 - ① 갑자기 좋은 수가 생기다. ② 뜻밖에 재물이 생기다.

새수빠지다 - 이치에 맞지 않고 소갈머리가 없다.

새암바리 - '샘이 많아서 몹시 안달하는 성질이 있는 사람'을 놀림조로 이르는 말.

새옹 - 놋쇠로 만든 작은 솥.

새장 - 지게나 걸채 따위의 두 짝이 짜지게 가로질러 박은 나무.

새종치 - '새의 종아리'란 뜻으로 '가늘고 연약한 다리'를 비유하는 말.

세차비로 - 새삼스럽게 또 다시.

새척지근하다 - 음식이 쉬어서 신 맛이 조금 난다.

새청 - ① 날카로운 목소리. ② 새된 목소리.

새청맞다 - 목소리가 날카롭고 새되다.

새치름하다 - ① 약간 시침하다. ② 샐쭉하다.

새치부리다 - 몹시 사양하는 체하다.

새퉁스럽다 - 어처구니 없이 새삼스럽다.

새퉁이 - 밉살스럽고 경망한 짓.

색대질 - ('색대로 가마니를 찔러보는 짓'의 뜻바탕에서) 남자가 여기 저기에 바람을 피우는 것. *색대 - 가마니 속에 든 곡식을 찔러서 내어보는 연장임.

색시좋다 - '소가 기름짐'을 이르는 말.

색시활 - 작고 가볍게 만든 활.

샐그러지다 - 물건이 한 쪽으로 배뚤어지거나 기울어지다.

샐긋하다 - 물건이 한 쪽으로 배뚤어져 있다.

샘바르다 - 시샘하는 마음이 많다.

샘바리 - 샘이 많아 안달하는 성질이 강한 사람.

게시글 공유 URL복사